Tag Archives: 공상과학소설

뒤를 돌아보면서:2000-1887

엑슨 회장이었던 크리프튼 가빈 Clifton C. Garvin 이 한번은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한다.

“미국인에게는 우스운 면이 있다. 그들은 대규모, 규모의 경제성, 대량생산 등의 성과를 숭배하면서도, 크고 강력한 힘을 가진 것 자체는 싫어한다. 석유산업은 그들 눈에 가장 크고 힘이 센 산업으로 비춰지고 있다.”

수긍이 가는 말이다. 실제로 역사를 살펴보면 미국 법무부는 스탠다드오일 트러스트가 독점을 통해 표준화와 효율화를 달성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독점이 더 큰 폐해를 가져온다고 판단하고 여러 회사로 조각내버렸으니 말이다. 또한 2차 대전이후 중동에서 석유가 대량으로 생산되면서 석유 메이저들이 산유국과 이익분배에 대해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동안에도, 미국 정부는 국익의 도모와 담합의 저지라는 모순된 정책을 시행할 정도로 독점과 담합에 대해 체질적으로 거부감을 보여 왔다.

가장 발달한 자본주의 국가 미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자본주의 국가들이 적어도 표면적으로는 독점을 거부한 반면, 에드워드 벨러미 Edward Bellamy 의 ‘뒤를 돌아보면서:2000-1887(Looking Backward:2000-1887)’이 그리고 있는 미래의 사회주의 세계는 흥미롭게도 바로 이 독점자본주의가 독점사회주의로 전화된 세계로 묘사하고 있다. 그가 레닌 Vladimir Il’ich Lenin 의 글을 읽었는지는 모르겠으나 레닌이 독점자본주의를 자본주의 또는 제국주의가 사멸해가는 과정에서의 마지막 형태라고 정의한 시대적 패러다임과 유사하다.

“이들 기업연합, 기업협동(pools), 기업합동(trusts) 등 그 명칭이 무엇이든지 간에 이들이 가격을 결정하고 연합체 자체가 거대하지는 경우가 아니면 모든 경쟁을 분쇄시켰소. 그런 다음에 거대해진 합동의 결과 투쟁이 뒤를 이었던 것이오. [중략] 그리고 새로운 체제가 구체제를 대신한 이래 세계의 부는 이전에는 꿈도 꾸지 못할 정도로 증대되었다는 것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거요. [중략] 일군의 무책임한 주식회사와 기업연합에 의해 경영되던 것을 멈추고, 인민을 대표하는 유일한 기업연합에 위탁되어 공동 이익을 위한 공동소유로 운영되기에 이르렀지요.”[pp68~70]

2000년의 사회주의 미국의 시민인 리트 Leete 박사가 113년 동안의 긴 잠에서 깨어난 부르주아 출신의 줄리언 웨스트 Julian West 에게 설명한 체제전환의 짧은 역사다. 비록 세부묘사에 있어서는 무리한 측면이 없지 않으나 그 당시 사회주의자들이 생각하고 있던 바를 압축적으로 나타내주고 있는 장면이다. 즉, 독점이 생산성을 증대시키고 인민은 그 독점업체를 공동소유의 기업으로 전환시킨다는 시나리오다.

물론 자본주의의 역사를 면밀히 살펴볼 때 독점이 반드시 좋은 결과만을 가져오는 것은 아니다. 말 그대로 독점은 건전한 중소기업의 육성을 저해하고 독점가격을 형성하여 시장의 왜곡을 불러오곤 했다. 또한 관료화 및 보수화, 심지어 범죄화의 온상이 되기도 했다. 소설의 내용이 짧기에 이런 동전의 이면까지 다루기는 어려운 점을 감안하여야 할 것 같다. 요컨대 자본주의 그 자체가 대량생산의 이점을 가장 잘 설명해온 체제이고 독점이 그 이점을 극대화해주는 측면이 있다는 정도만 언급하기로 하자.

1888년 초판이 발표된 이 소설은 시간을 뛰어넘은 한 남자가 겪는 사상적 혼란과 문명충격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공상과학 소설의 효시적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동시에,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은 두터운 시대정신을 담고 있다. 그 영향력이 어느 정도냐면 주요 독자층들은 산업국유화론자 클럽을 조직하고 인민당의 결성과 강령 채택에 적극 참여하여, 소설이 담고 있는 메시지를 실현하고자 할 정도였다. 미국의 대표적 사회주의 운동가 유진 뎁스 Eugene V. Debs 역시 이 소설에 많은 감화를 받았다 한다.

책이 담고 있는 메시지와 사회적 함의가 너무 크기에 다소 딱딱한 평이 되고 있는 감이 없지 않은데, 무엇보다 이 소설의 미덕은 공상과학소설이 지녀야할 참신함과 기발함을 갖추었다는 점이다. 처음 이 책의 구입 동기는 소설에 그 당시 등장하지도 않은 신용카드(credit card)의 개념과 더불어 대형소매점의 개념이 묘사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이다. 과연 그 묘사는 현재의 신용카드나 대형소매점의 개념과 거의 일치할 만큼 생생했다.(물론 그것을 사용하는 경제체제는 다르다) 더불어 소설이 당연히 지녀야 할 극에 대한묘사도 짱짱하다.

물론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2009년은 에드워드 벨러미가 예언했던, 또는 바랐던 것처럼 사회주의 세상은 아니다.(사회주의 국가라고 주장하는 몇몇 국가들을 제외하고는) 세상은 여전히 그가 야만적이라고 비판하였던 계급사회이고 국가와 산업은 파편화(?!)되어 있다. 더군다나 금융자본주의의 내폭으로 말미암아 모순은 심화되고 있다. 2009년 혼란스러운 자본주의 세상에 2000년 사회주의 세상을 그린 미래소설을 읽는 상황을 작가가 목격한다면 어떤 표정을 지을지 약간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