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ark Knight

WARNING!! 스포일러 만땅

히스레저의 급작스러운 죽음과 그가 이 영화에서 보여준 광적인 연기가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개봉도 하기 전에 준(準,quasi)신화적인 존재가 되어 블록버스터 컬트라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버린 영화.  The Dark Knight을 오늘 화면발 죽이는 아이맥스로 감상했다.

보통 이런 액션영화는 좀 근사한 크레딧타이틀이나 큰 줄거리와는 상관없지만 보는 이의 심장박동수를 증가시키는 호쾌한 액션씬을 첫머리에 집어넣기도 하는데 – 007시리즈의 특기지 – 이 영화는 어영부영하지 않고 바로 본문으로 들어가 조커가 은행을 털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장면부터 시작한다.(주1)

영화는 이후 배트맨과 조커, 그리고 또 하나 외연을 확장하자면 정의감 넘치는 검사에서 투페이스로 전락해버린 하비 덴트의 삼각구도로 진행된다. 이 셋은 기묘하게도 서로 서로 공유하는 것들이 겹친다. 배트맨과 하비 덴트는 정의감을 공유한다. 배트맨과 조커는 어둠을 공유한다. 그리고 조커와 하비 텐트(정확하게는 투페이스가 되어버린 하비 덴트)는 광기(狂氣)를 공유한다.

이렇게 한 인물이 다른 두 인물의 공통점을 결여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셋은 끊임없이 반목하게 된다. 조커는 알량한(!) 정의감이 없어서 도시를 휘젓고 다닐 수 있다. 하비 덴트는 어둠 속에 존재할 수 없는 시스템의 남자여서 배트맨에게 불법적인 납치를 부탁한다. 배트맨은 어쩔 수 없는 냉정함 때문에 조커의 광기와 하비 덴트가 투페이스가 되면서 폭발한 광기를 말리기 위해 혼자 오지랖 넓게 동분서주 바쁘기만 하다.

그러면서도 정작 조커를 죽일 수 있는 순간이 되어도 정의감이라는 후천적 뇌종양 증세 때문에 무슨 아시모프 소설에 나온 인간을 죽일 수 없는 로봇이라도 되는 마냥 주먹을 거둔다. 게리 올드맨이 열연한 고든 경찰서장은 아들에게 이런 배트맨을 ‘어둠의 기사(Dark Knight)’라고 칭송하지만 내게는 왠지 냉소적인 조롱으로 느껴진다.(주2)

조커는 비이성(非理性)과 비합리(非合理)가 무기인 녀석이다. 그의 행동반경은 랜덤하고 생각역시 그러하다(물론 계획은 치밀하다. 이러한 점에서 그 역시 절대적인 혼돈 그 자체는 아니다). 오죽하면 돈을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불을 질러버린다. 전통적인 악당들에게도 경악 그 자체다. 오직 하나의 동기가 있다면 배트맨과 재밌게 놀고 싶었을 뿐이다.(주3)

그래서 조커는 배트맨이 모토사이클을 몰고 달려드는 순간에도, 빌딩에서 집어 던져버려도 재밌어서 깔깔 웃어대기만 한다. 죽일 테면 죽여보라는 심산이었다. 그저 재밌어서 배 두 척을 상대로 ‘죄수의 딜레마’게임을 벌이기도 했고(주4), 하비 덴트를 투페이스로 만들어버렸다. 그런데 결국 배트맨은 그런 행동반경이 파리 같은 녀석 하나 처치를 못했다. 결국 어찌 보자면 패자는 배트맨이다.

결국 이 영화는 수많은 명배우들의 연기경합, 제이슨 본 시리즈를 연상시키는 ‘낮은 톤(low tone)’의 연이어지는 긴장감, 그리고 수퍼히어로의 맛깔스러운 재해석으로 – 전문가가 아닌지라 걸작까지는 잘 모르겠고 – 수작의 반열은 거뜬히 뛰어넘은 것으로 여겨진다.

추.

이 영화가 현실 자본주의, 또는 문명세계의 메타포인지는 잘 모르겠다. 어떤 유명한 리뷰어는 배트맨이 자경단이자 자본가라는 사실을 이야기의 발화점으로 삼고 있던데 이건 원작이 생겨먹기를 그렇게 생겨먹은 것이고 원작자가 그러한 것에 큰 염두는 두었다고는 여태까지 생각해본 적이 없다. 다만 뭔가 프로이트적인 분석을 하기 시작하면 혐의를 둘 수도 있겠다. 더불어 현실세계는 영화가 그리고 있는 것처럼 ‘정의’라는 것이 순수결정체도 아니다. 분명한 사실 하나는 실존하는 배트맨이 하나 있긴 하다는 것이다. 바로 자본주의로 거부가 되고도 끊임없이 자본주의를 저주하는 조지 소르스

 

주1) 이 은행털이 에피소드에서 호기 있게 강도와 대적하는 아저씨가 바로 프리즌브레이크2에서 석호필 형과 맞장 뜨는 형사 아저씨기에 적잖이 기대했는데 맥없이 당하고 만다.

주2) 기사(Knight)가 또 원래 그렇게 정의감 넘치는 족속들도 아니다.

주3) 현대 소프트웨어 운동의 그루로 추앙받는 리누스 토팔즈(Linus Torvalds)가 쓴 책 제목이 ‘그냥 재미로’인데 그는 궁극적인 발전의 동기를 ‘재미’라고 보았다. 그는 그저 재미있어서 Linux 소스를 공개했고 많은 이들이 이 소스를 역시 재미로 같이 손보아서 이 정도로 만들어 놓았다. MS적인 이윤동기로 설명되지 않는 대목이다. 무언가를 재미로 하는 애들은 못 말린다. 이를테면 블로거나 오타쿠

주4) 나도 이 장면을 보면서 ‘죄수의 딜레마’를 떠올렸고 집에 와서 검색해본 리뷰에서도 ‘죄수의 딜레마’가 언급되어 있는 글이 꽤 있으나 엄밀히 말해 정통적인 ‘죄수의 딜레마’와는 다른 상황이라고 판단된다. 즉 정통적인 상황에서 수사관, 즉 죄수를 징벌할 수 있는 이는 죄수에 대한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말미암아 수세적 상황에 놓여있다. 그러나 조커는 이 상황을 완벽하게 콘트롤하고 있었다. 양쪽 배에서 죄수의 딜레마 게임을 이겼다고 치더라고 조커가 기폭장치 한번 눌러버리면 상황 끝이다. 그들의 정의감은 헌 신짝만도 못한 것이 되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 상황에서 죄수가 기폭장치를 강물로 던져버리는 설정은 너무 작위적이었다. 감독 조차도 인간성을 신뢰한 것인지 아니면 제작사의 압력이었는지는 모르겠다.

주5) 개인적으로는 게리올드맨과 마이클케인의 등장이 반가웠다. 마이클 옹 너무 늙으셔서 안타까웠고 레이첼의 편지를 펼쳐볼 때 발견한 그의 산도적 같은 손은 약간 실망이었다.

34 thoughts on “The Dark Knight

  1. Pingback: 스테판's Movie Story

  2. Ray

    보고 오셨군요!! 넘 잘 읽었어요.
    그 죄수는 보면서 완존 감동했는데.. 굵고 짧게 그냥 휙~하고 던져버리는게 무심한 듯 시크(낄꼴깔)해보여서요.
    조커를 죽일 수 있는 기회가 수차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살려둔 배트맨을 보며 답답해하는 사람이 있었는가 하면, 자신의 정의라는 이름하에 파리떼마냥 악인을 죽여대는 아이언맨을 보며 역겨워했던 제 친구는 오히려 배트맨을 너무 잘봤다고 하더군요.(야가 워낙 히어로물을 안좋아해욘)

    덧1. 총들고 쏴대는 거 보고 우와!했는데 나오자마자 가버리시다니..머혼요원..ㅠㅠ

    제 글 트랙백 보낼게요.^^

    Reply
    1. foog

      고 장면이 일종의 반전이었죠. “니들 내 목에 문신보고 무셔벘었지? 나 이래뵈도 쿨해~” ㅋㅋ

      아이언맨은 .. 뭐 굳이 따지자면 이 영화의 격에 비할 바가 못되는 듯 하네요. 🙂

      덧1. 그러게 말입니다. 무슨 철지난 더티하리도 아니고…

      Reply
  3. Pingback: Happy Ray in NY

  4. Odlinuf

    흐흐…저는 foog님 블로그에서 엔터테인먼트 정보만 얻어갑니다. 스포일러 만땅, 기대 만땅!
    좀 이따 3편 봐야 하는데, 시간이 참 빨리 가는군요. 벌써 열시 반. 시원한 주말 되시길. ^^;

    Reply
    1. foog

      아직 안 보셨으면 꼭 용산 IMAX에서 보소서.

      덧.

      시원한 주말 보내려고 오랜만에 에어콘 좀 한 30분 틀었는데 그때뿐이네요. 끄고 나니 더 강하게 느껴지는 도시의 열기… ;(

      Reply
  5. 비트손

    저는 운좋게 시사회로 먼저 접했습니다. 그날의 기억이 너무나 강렬해서 내일 회사분들이랑 아이맥스로 재관람 예정 중입니다. 양쪽 배의 폭발 위협이 죄수의 딜레마 상황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민노씨의 글에서도 그렇고 foog님의 글에서도 그렇게 한번 생각해 봐야 겠네요. 정의감, 어둠 광기를 공유한다는 표현에 매우 공감이 가네요. 🙂

    Reply
    1. foog

      와~ 오늘 또 보신다고요? 저도 또 보고 싶은데 아이맥스 표구하기랑 시간내기가 만만치 않을 듯… 비트손님 무릎위에서 봐도 되는데… ^^;

      Reply
  6. Pingback: 감성 일기

    1. foog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스트라익~ 네 인터넷 예매로 어렵사리 좋은 좌석 구해서 봤습니다. 🙂

      Reply
  7. Pingback: 민노씨.네

    1. foog

      과찬의 말씀을!~ 뭐 영화보면서 이리저리 머리굴리지 않고 보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만 쓸데없는 잡념만 몇자 끼적거렸습니다. ^^;

      Reply
  8. Pingback: V-U-U-V

  9. Pingback: 루돌@rudol.net

  10. 개미탐험가

    저도 잘 봤는데.. foog 님께서도 잘 보셨나보네요 ` ^^

    재미있더라구요 ` ^^;;

    극의 흐름으로도 시간상으로도 영화 두편을 보고 나온 것 같습니다. ^^

    페리호의 딜레마에서.. 제가 생각한 것은 기폭장치가 사실은 자신들의 배의 기폭장치가 아니었을까 하는 것 입니다. ^^; 걍 그러면 더 재미있을 거 같았거든요.

    Reply
    1. foog

      네 저도 잘 봤습니다. 본얼티메이텀 이후로 그 작품에 대한 여운이 너무 커서 액션영화에 대해 체증이 있었는데 이번에 확 내려갔네요.~

      말씀하신대로 기폭장치가 자신들의 것이었다면 더 재미(?)있었겠네요. 그런 기폭장치를 눌러서 자신들의 배가 침몰한다면? 조커의 KO승이로군요.

      Reply
  11. Pingback: Mųźёноliс Archives.

  12. Pingback: 강정훈닷컴

  13. Pingback: Different Tastes™ Ltd.

  14. 신어지

    블로거들을 대동단결시켜주는 라고나. ㅋㅋ

    실존하는 배트맨이 하나 있으니 그 이름 조지 소로스.
    눈이 번쩍 뜨이는 대목이네요. ^^

    Reply
    1. foog

      ㅎㅎ 다크나잇으로 대동단결~
      정말 대단한 영화로군요. 미국도 아닌 한국에서까지 이렇게들 열광적이라니… 신어지님 리뷰야 진작에 읽었는데 트랙백까지 보내주시고 감사합니다. 🙂

      Reply
  15. 타임워커

    두 선박의 결말은 저도 약간 작위적이라 생각해서 약간 김이 새는 감도 있었습니다.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로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킨 것이 아닌가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선박까지 폭파되었다면 그야말로 조커의 완승이 되는데.. 그런 과격한(?) 결말은 조금 대중적이지 않게 느껴진달까…

    리뷰 잘 보았습니다. 정말 이렇게 글 잘 쓰시는 분들이 부럽습니다!
    전 이런 굉장한 영화를 보고나면 머리 속이 복잡해져서 도무지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Reply
    1. foog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로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킨 것이 아닌가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심히 공감이 가는 말씀입니다. 만약 거기서 배가 폭파되었으면 감독은 제작사한테 엄청 깨지고 – 깨지기 전에 이미 시나리오 수정된 것일지도 모르죠 – 다음 시리즈는 아마 Batman ends가 되지 않았을까요? ^^;

      Reply
  16. Pingback: 언제나 공사중!

  17. 철이

    수많은 다크나이트 리뷰를 봤지만, 이 글이 가장 그럴듯하고 재미있네요. 위대하다고 표현할만큼 재미있고 훌륭한 영화이기는 했지만, 사람들이 뭔가 너무 많은 의미를 담아내려고 해서 리뷰들을 읽으면서도 갸우뚱 한 경우가 많았거든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리뷰쓰면 트랙백도 날릴께요. ㅋ

    Reply
    1. foog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생각이 단순해서 많은 것을 못 읽어내 리뷰가 단순합니다. ^^; 리뷰쓰시면 꼭 트랙백 날려주세요~

      Reply
  18. benelog

    LINUX의 약자가 Linux Is Not UniX..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으니 ‘LINUX’소스를 공개했다고 적는것이 더 무난하지 않을까 합니다 ^^;

    Reply
    1. foog

      “GNU’s Not Unix” 식의 재미있는 말장난이로군요. 충고에 따라 원문을 수정하였습니다. 🙂

      Reply
  19. Pingback: 바삭바삭 러스크

  20. Pingback: La Dolce Vita*

  21. 오늘밤

    옛날 같았으면 재밌게 봤을 영화지만, 미국 금융자본과 정부의 국제적 양아치,깡패짓을 알고나니 영화가 곱게 안보입니다. 배트맨이 라오를 납치하는 장면은 마치 남미의 말안듣는 대통령을 납치하는 CIA를 보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더군요. 원작이 냉전시대 만화인데다가 액션 블록버스터라 어쩔수 없겠지만, 지나치게 선악이분법에 기반한 영화라 보는 내내, “다큰 어른들, 아니 산전수전 다겪어본 배우들이 저런 단순한 캐릭터에 감정몰입을 할 수 있다니, 배우들이 바보인가? 아니면 잠시 스스로 눈가리개를 하고 앞만본 것인가?” 하는 물음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아~ 조커는 빼구요. 등장인물중 가장 진실을 많이 말한 캐릭터입니다. 영화에서 그를 지나치게 freak 로 만들어 놓지만 않았으면 배트맨이 바보깡패로 보였을걸요.

    Reply
    1. foog

      수퍼히어로 장르 자체가 신화가 없는 미국의 일천한 역사를 메워주는 현대판 신화라 할 수 있죠. 그러다보니 알량한 민족적(?) 감성이 많이 개입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겐 친숙하지 않지만 캡틴아메리카라는 캐릭터같은 경우는 그런 우월의식이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기도 하고요. 결국 우리같은 제3세계 신민들이 이 영화를 그저 재미있는 오락거리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는 것도 조금은 오버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말씀하신대로 홍콩에서의 납치를 정당화하는 부분도 당혹스러웠고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