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경험한 생각의 흐름

얼마 전에 수잔 손택이라는, 이미 유명을 달리한 저명한 평론가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 우디 알렌의 초기작인 가짜 다큐멘터리 Zelig에서 그의 모습을 처음 보았다. 이지적인 외모와 목소리로 짐짓 진지하게 우디 알렌의 엉터리 캐릭터를 분석하는 모습이 이색적이었다. 그래서 회사 도서실에서 가장 유명한 그의 저서 ‘해석에 반대한다.’를 빌려 아침 일찍 출근할 때마다 틈나는 대로 읽고 있다.

이 에세이 모음집에는 Jack Smith 감독의 기괴한 걸작 Flaming Creatures(1963)에 대한 옹호 글도 있다. 노골적인 섹스씬도 있지만 이 영화를 단순히 포르노로 취급할 수는 없다는 것이 수잔 손택의 입장이다. 이 에세이에서 작가는 이 영화를 “팝아트의 엉성함, 방자함, 느슨함”이 담겨져 있어 “팝아트라는 경박한 이름으로 통하는 장르의 휼륭한 견본이 되는 작품”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수잔 손택은 “팝아트 운동이 지닌 한 가지 위대한 미덕은 뭔가 주제에 대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낡은 규범을 후려갈기는 방식에 있다”고 정의하고 있다. 에세이 모음집의 제목이 암시하는 바와 같이 수잔 손택은 “예술가의 숭고한 중립성”을 방해하는 일체의 시도를 반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해석은 “우리를 안절부절 못하게 하는” 예술을 “다루기 쉽고 안락한 것으로 만드는 것”이기 때문이다.

수잔 손택의 팝아트에 대한 그러한 칭찬에 생각난 비디오가 있었다. 팝아트의 가장 유명한 전도사였던 앤디 워홀의 인터뷰다. 자신의 작업실을 “공장”이라고 부른, 노골적인 反骨기질을 가진 앤디 워홀은 이 인터뷰에서 시종 일관 “I don’t know.” 등의 무성의한 답변으로 일관하는데, 수잔 손택이 말하는 “주제에 대해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낡은 규범”을 무성의하게 후려갈기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면서 생각난 이들이 이번에는 Curiosity Killed The Cat이라는 80년대 팝밴드였다. Misfit, Ordinary Day 등의 인기곡을 내놓았던, 그렇지만 단명한 이 밴드가 생각났던 이유는 앤디 워홀이 이들의 뮤직비디오 Misfit에 등장하기 때문이다. 밥 딜런의 비디오를 흉내낸 이 작품은 앤디 워홀이 감독했고 직접 출연도 한 작품이다. 그가 생전에 했던 작업들 중 가장 마지막 작업이라고도 한다.


Curiosity Killed The Cat – Misfit by Konk1905
 

이 노래를 즐기던 중 이번에는 사이몬 코웰(Simon Cowell)이 떠올랐다.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TV쇼 American Idol에서 독설을 내뱉는 냉정한 패널로 유명한 그는 사실 영국의 방송인이고 Curiosity Killed The Cat의 매니저이기도 했다. 문제는 일설에 따르면 그가 당시까지도 잘 나가던 Curiosity를 히트곡 리메이크에나 써먹으면서 더 발전할 기회를 막았다는 평가도 있다는 점이다.

사실 이러한 평가는 Curiosity의 비디오에 대한 유튜브에서의 댓글 속에서 발견했는데, 정확한 워딩은 찾지 못했다. 다만 인터넷을 검색하다 흥미롭게도 이 CD를 발견했다. The Best Of Simon Cowell 이란 제목에 사이먼의 얼굴이 전면에 박힌 이 CD에는 Curiosity를 비롯하여 그가 거느린 가수들의 곡이 들어가 있다. 뭔가 참 구린 기획의 CD란 생각은 든다. 가수의 사진이 아닌 사이먼의 사진이라니.

이게 오늘 아침 출근해서 근무 시작 전까지의 나의 생각의 흐름이었다. 우디 알렌, 수잔 손택, 앤디 워홀, Curiosity Killed The Cat, 사이먼 코웰. 한때 유행했다는 Six Degrees of Kevin Bacon 게임처럼 우디 알렌이 사이먼 코웰까지 도달한 셈이다. 둘 사이의 관계를 직접 구성해야 했다면 아마 우디 알렌이 아메리칸아이돌에 깜짝 출연하여 자신이 악성(樂聖)이라고 주장했어야 했을 것이다.

6 thoughts on “오늘 아침에 경험한 생각의 흐름

  1. EE

    개인적으로 수전 손택의 삶의 자세에서 배운 게 있다면, 그녀는 30페이지의 에세이를 쓰기 위해서 수 천 페이지를 써야했고, 매 페이지마다 30-40개의 초고를 준비했다고 하더군요. 이정도까지 따라하진 못하더라도, 글 쓸 때 이런 자세만큼은 본받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Reply
    1. sticky Post author

      그래서 글이 그렇게 짧은 문장 하나에도 온갖 지식이 집약된 압축적인 느낌이 드는군요. 읽으면서 ‘정말 잘났네’하는 생각이 드는데 알랭드보통의 글보다도 한 차원(또는 더 몇 차원?) 높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

      Reply
  2. ㄱㅁ

    워홀이 스스로 작업장을 자본주의적 생산 양식의 완성된 현상형태인 ‘공장’ 이라고 했다니 재미있네요 ㅎㅎ 뱅시의 다큐 생각이 나는군요. 반골 기질인지, 철저한 기회주의인지.

    Reply
    1. ㄱㅁ

      이런! 수정이나 삭제가 안되는군요.
      뱅시의 다큐는 “가게를 지나야 출구”를 말한겁니다. 태그때문인지 각괄호 내용이 씹히네요 ㅠㅠ

      Reply
      1. sticky Post author

        수정이 안 되나요? 왜 그런지 한번 살펴보죠. :) 뱅시의 그 다큐는 저도 봤어요. 이 글을 쓰면서도 그 다큐가 생각나더군요. 언급할까 하다가 관뒀습니다. 워홀이 저런 말을 한 의도야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런 반골 기질(?)로 상업적 성공을 했다는 사실에 일종의 이중성이 존재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겠지요. 바스키아는 괴로워 하고 죽음에 까지 이르기도 했던 바로 그런 이중성요. 그 이중성을 피하기 위해 뱅시는 철저히 익명을 유지하고 있고요.

        Reply
      2. sticky Post author

        살펴보니 워드프레스 댓글 시스템이 원래 수정 삭제가 안 되는군요. 뭐 이런… -_-;;;

        Reply

Leave a Reply